[AJU★현장]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이병헌, 나이차이 무색케 하는 케미 기대…"아주 훌륭해"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6-26 15:11

이병헌-김태리 [사진=CJ E&M 제공]


‘미스터 션샤인’의 김태리 이병헌이 많은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서로의 호흡에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김태리는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 3층 그랜드홀에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 연출 이응복 / 제작 화앤담픽쳐스)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지금까지 영화 작업을 해올 때도 그랬고 너무 좋은 대선배님들과도 작업해서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연기함에 있어서 그보다 더 축복인 건 없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부담이 된다면 나이차이 보다는 제가 선배님 연기를 못 따라가면 어떡할까. 케미가 안 맞으면 어떡할까 하는 부담은 있었다. 최대한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병헌) 선배님이 너무 편하게 대해주셔서 불편한 건 없었다. 선배님은 항상 ‘본인이 유머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씀하시면서 즐겁게 해주셔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병헌 역시 “호흡에 있어서 정말 깜짝 놀랄 경우가 있었다. 아주 훌륭한 연기를 해내고 있기 때문에 물리적인 나이차이는 많이 나지만 실제로 연기함에 있어서는 전혀 그런 것들이 의식되거나 신인이라는 점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아주 좋은 연기를 하는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화답했다.

이병헌은 극중 미 해병대 장교이자 노비의 아들 유진 초이 역을 연기한다.

김태리는 사대부 영애 고애신으로 분한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태양의 후예’ ‘도깨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스타 작가 김은숙과 이응복 감독이 또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7월 7일 밤 9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일 방송.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