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재명, 인터뷰 태도논란에 "지나쳤다…수양하겠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6-14 18:14수정 : 2018-06-14 18:14
"다 제 부족함이다. 미안하다" "근거 없는 과거 얘기 해서 언짢았다"

부인 손 잡고 환하게 웃는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혜경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밤 당선인 신분으로 방송사와 행한 인터뷰 태도를 놓고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아내 김혜경 씨와 함께 지지자들에게 당선 인사를 전하며 "어제 (TV) 인터뷰 보고 실망한 분들이 많은데 시간이 지나고 나니 제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당시 상황과 관련해 "굳이 변명하자면 사실 언론사(방송사)하고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인터뷰) 약속을 했는데 단 한 군데 예외도 없이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이야기를 해서 제가 언짢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 하겠다.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는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해서…"라면서 "다 제 부족함이다. 미안하다. 수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전날 밤 당선이 확실해진 시점에서 각 방송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불편한 질문이 이어지자 답변을 중단하거나 급하게 끊는 등 불쾌한 심경을 드러내 논란이 된 바 있다.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는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이 언급되자 이 당선인은 "다른 얘기 하시면 안 됩니까"라고 반문했으며, 이후엔 캠프 대변인을 부르며 "여기까지 하고 하지 마"라며 이후 예정된 인터뷰 중단을 지시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SNS상에 퍼지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아주경 건설대상
10회째 맞는 아주경제 건설대상, 권위있는 시상식으로 '우뚝'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