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수입차 관세 부과에 정부 '긴급회의' 개최…"TF 구성해 선제 대응"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5-24 16:00수정 : 2018-05-24 16:00
자동차 수출 3대 중 1대는 미국행…업계 타격 불가피 관세 부과 땐 수익성·가격경쟁력 약화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이 수입하는 자동차에 최고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지시한 것과 관련, 정부가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미국 상무부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자동차 수입의 안보 영향 조사에 대해 민·관 간담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부 인사와 함께 현대기아차·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현대모비스 등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 관계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업계는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국내 자동차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는 한편, 미국내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동차는 종합산업이어서 미국 자동차 산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정부도 막무가내식으로 관세 부과를 추진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자동차 업계에서는 그간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준 보호무역주의 확대 기조를 고려할 때 실제 관세폭탄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자동차 및 관련 부품은 우리 전체 수출의 30%가량을 차지하는 주력 품목이어서, 미국이 최대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직격탄을 맞는다.

특히 지난해 한국이 수출한 자동차 253만194대 중 미국으로 수출한 물량은 33%인 84만5319대에 달했다. 수출 자동차 3대 중 1대는 미국으로 갔다는 의미다.

또 자동차는 2017년 전체 대미 무역흑자(178억7000만 달러)의 72.6%(129억6600만 달러)를 차지한다.

지금은 한·미FTA에 따라 한국산 자동차(승용차)의 대미 수출에 관세가 붙지 않는다. 국내 업계는 이번 무역확장법 적용으로 수입차에 관세를 물릴 경우, 한국산 자동차에도 이를 적용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만약 25% 관세가 현실화될 경우, 이를 소비자가격에 100% 반영할 수 없어 수익성이 악화될 수밖에 없다. 또 관세 일부를 가격에 반영하면 가격경쟁력 약화로 판매가 감소하는 악순환에 빠진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만약 관세를 부과한다면 장기적으로 국내 자동차업계가 미국 현지 생산을 늘려야 한다는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한국경제연구원 산업혁신팀장은 "현재 조사를 지시한 상황인데, 철강 사례를 보면 조사개시 후 행정명령 발동까지 1년 정도가 걸렸다"며 "그동안 한국산 자동차 수출 물량이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로, 미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설득에 실패해 관세가 부과될 경우, 국내 완성차업계는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미국·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하는 추세인데다, 내수시장에서는 수입차에 밀리는 상황에서 관세까지 부과되면 피해가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