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조현아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 출석… “물의 일으켜 죄송”

최윤신 기자입력 : 2018-05-24 13:36수정 : 2018-05-25 08:56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은 오는 28일 경찰 소환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양천구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최윤신 기자]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관계당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 전 부사장은 이날 오후 12시55분께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조 전 부사장은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후 이어진 질문에도 “죄송하다”고 일관하며 조사실로 향했다.

조 전 부사장은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이 이사장은 28일 오전 10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폭언·폭행 등 의혹에 대해 조사받는다. 경찰은 지금까지 10명 넘는 피해자 진술을 통해 이 이사장이 상습 폭언·폭행을 하고 가위 등 위험한 물건을 집어 던진 적도 있는 것으로 보고 특수폭행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