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오거돈 후보 선대위 "파란 부산, 파란 하늘" 약속...미세먼지 대책 내놔

(부산)박신혜 기자입력 : 2018-05-23 18:15
"미세먼지 30%저감, 그린 항만 조성, 도시철도 미세먼지 대책"추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후보는 미세먼지 고통없는 부산을 만들겠다고 공약을 발표했다.[사진=박신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선거대책위원회는 미세먼지 농도 7대 도시 중 최고를 기록하고 있는 부산을 미세먼지 고통 없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파란부산, 파란하늘" 정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약 발표는 사회적 재난 수준으로 부각된 미세먼지로부터 부산시민들이 더 이상 고통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오거돈 후보는 7대 미세먼지 대책을 통해 "파란 부산 파란 하늘"을 만들어 마스크가 필요 없는 부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오 후보는 우선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미세먼지 관리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30% 낮추도록 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뿐 아니라, 미세먼지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은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암모니아 배출처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선박연료의 황 함유량 규제를 현행 3.5%에서 0.5%이하로 강화하고 전기자동차 보급을 늘리고 경유자동차 폐차도 확대 추진해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겠다고 밝혔다.

그린(Green) 항만 조성에도 나선다. 선박 경제속도를 관리해 매연 배출을 줄이기 위해 에코드라이브 및 입항선박 감속운항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대기오염 저감 선박에 대한 입항료 면제/할인 등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육상 전기공급장치(AMP)를 설치해 정박 시 미세먼지 배출을 줄인다. 매연여과장치인 DPF(Disel Particulate Filter) 장착프로그램도 도입해 디젤엔진 배출 매연의 80%이상을 줄이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야드트렉터의 연료를 현행 경유에서 LNG로 전환하여 매연을 획기적으로 줄여 갈 계획이다.

선대위는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강서구와 사하구, 사상구 일대에 있는 공단지역의 미세먼지 발생을 줄여 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한다.

사업장 배출 오염물질 총량제를 시행하고 미세먼지 다량 발생 및 비산먼지 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공단의 건설기계에는 저공해 엔진 개조를 지원한다. 화물운송 트럭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과 비산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기술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대기오염물질 총량제를 도입하고 시민 체감형 미세먼지 측정소를 1천 개소 신설할 예정이다. 취약지역과 부산경계지역을 신설해 집중 관리한다.

환경오염 민감 계층에 대한 지원 및 관리 강화방안도 제시했다.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를 100% 보급하고 '어린이집 안심인증제'를 도입한다. 노인과 어린이, 소외계층 등 민세먼지 민감 계층에게 미세먼지 예방이 되는 마스크를 지원한다. 학교와 학원차량을 친환경차량으로 교체하도록 지원하고, IoT기반 DB를 활용한 미세먼지 고농도 사전 알림서비스를 도입할 방침이다.

도시철도 및 지하역사 미세먼지도 관리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도시철도 공기 질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공기 질 개선장치의 설치도 확대한다. 빅데이터와 ICT, 인공지능 기반의 공기관리시스템도 적용한다. 터널 미세먼지 발생원을 제거하고 지하역사의 공기 질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미세먼지 유입 차단시설도 설치한다. 역사 내 공기 질 지능형 스마트 관리 시스템도 도입해 도시철도 및 지하역사의 미세먼지 관리를 보다 촘촘하게 해 나가다는 전략이다.

생물연소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악취 유발지역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대형 음식점의 조리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관리하기 위해 저감시설의 설치를 지원한다. 식자재와 야외 직화 구이 관리 방안도 마련하고 저감장치 설치비용 지원을 위한 조례도 마련할 방침이다. 악취관리지역 지정과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효율적인 악취 저감 대책도 마련한다. 생활악취 저감 및 관리를 위한 조례의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오거돈 후보 선대위는 "이와 같은 정책들이 제대로 추진돼 부산시민들이 미세먼지로부터 고통을 받지 않도록 시장 직속의 미세먼지 전담관리 대책기구를 설치해 보다 철저하고 촘촘한 미세먼지 대응 정책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