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홍영표, 홍문종·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에 "제 식구 감싸기 반성"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5-21 15:00수정 : 2018-05-21 15:16
기자회견 열어 고개 숙인 홍영표 "상상도 못했다" "민주당 이탈표 20표 이상인 듯…부끄럽고 책임감 느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홍문종·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된 데 대해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당에서 이탈표가 나온 것과 관련해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머리를 숙였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특권과 반칙 없는 사회를 이끌어야 할 국회가 제 식구 감싸기로 체포동의안을 부결한 것은 자가당착이고,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의 대표적 특권인 불체포 특권 폐지는 국민의 오랜 요구였고 여야가 함께 주장한 것"이라며 "민심에 반하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반성하고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런 (부결) 상황은 상상하지 못했다"며 "(민주당에서) 20표 이상 이탈표가 있었다고 본다. 의원들의 합리적 판단을 믿었고, 의총 전에 권고적 (가결) 당론으로 결정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이런 결과를 초래한 책임이 있다는 것은 부끄럽고, 원내대표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재발 방지책에 대해 "나름대로 생각하는 것이 있다"고 밝혔다. '체포동의안 투표를 기명투표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자, "그렇게 돼야 한다고 본다"고 답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