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침대 피해자“매트리스 아기와 함께 써, 뉴스 보고 모유수유 중단”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5-17 18:34
“해당 제품 폐기되기까지 위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제5차안전사회소위원회에서 양순필 소위원장과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정책 담당자들이 '라돈 방사성 침대'와 관련해 긴급 현안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라돈 침대 사태로 한 아기 어머니가 모유 수유를 중단했다는 증언이 나오는 등 라돈 침대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가습기·세월호 특조위) 안전사회소위원회는 17일 오전 10시 위원회 대회의실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부처 긴급 현안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 날 회의에서 6개월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전직 간호사 배○○ 씨는 “2013년에 혼수로 산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아기와 함께 써 왔다”며 “뉴스를 보고 모유수유도 중단했다”고 말했다.

배 씨는 “방사능 노출이 걱정돼 병원까지 그만뒀는데 집안 침대에서 라돈이 나오다니 이게 말이 되느냐”며 눈물을 흘렸다.

이○○ 씨는 “2010년 딸이 결혼할 때 대진침대를 사 주었다”며 “딸이 갑상선항진증으로 치료 받고 있다. 남편 직장을 따라 미국에 살고 있는데 침대도 가지고 갔다. 매트리스를 최대한 빨리 수거하고 해외에서도 수거가 필요하다는 점을 명심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회의에선 “피해자와 국민들의 불만과 불안을 해소할 수 있는 범정부적 종합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쏟아져 나왔다.

가습기ㆍ세월호 특조위 안종주 위원은 “라돈 방사성 침대 사건은 가습기살균제 참사, 2009년 베이비파우더 석면 탈크 검출 사건과도 유사하다”며 “소비자들의 불안과 트라우마에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하며, 여러 부처가 협력하여 근본원인·제도 개선·피해자 대응에 관한 범부처적 위기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조위 홍성칠 위원도 “원료 생산, 판매, 유통 관련 종사자들은 물론, 해당 제품이 사용되고 폐기되기까지의 전 과정에서 위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로 배석한 연세대 조승연 교수는 “피폭으로 인한 건강 피해는 구체적인 진단이 어렵지만, 역학조사를 통해 모든 피해 가정에 통계적 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포대 박경북 교수는 “라돈 방사성 침대에 대한 조사는 원안위 뿐만 아니라 라돈 전문기관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양순필 특조위 안전사회소위원장은 “라돈 방사성 침대 사건에 대한 범정부적인 대책을 기대한다”며 “특조위 안전소위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라돈 침대 사건에 관심을 갖고 피해자와 관련 부처와 적극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날 회의는 관련 부처인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정책 담당자들이 참석해 현황을 보고한 후 뒤이어 위원과 전문가, 피해자들의 의견을 듣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