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조위원 “라돈 침대, 밖에 내놓으면 안돼... 방사선 내뿜어"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5-17 15:18
“침대가 10만 개 가까이 돼 자그마한 회사에서 감당 못해”

 16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5차안전사회소위원회에서 양순필 소위원장과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정책 담당자들이 라돈 방사성 침대와 관련해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라돈 침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하고 라돈 침대를 함부로 폐기하면 절대로 안 된다는 주장이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가습기·세월호 특조위) 내부에서 제기됐다.

가습기ㆍ세월호 특조위원인 안종주 사회안전소통센터장은 17일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 인터뷰에서 이번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해 “벌써 1차 조사에서부터 부실하게 해서 국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불신을 자초했다. 지금 리콜 문제도 그렇고 침대가 무려 10만 개 가까이 되니까 자그마한 회사에서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준 국가재난 사태로 보고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서 라돈 침대 수거 문제, 가정에 그대로 두고 있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걸 볼 때마다 얼마나 소비자들이나 시민들이 불안 혹은 트라우마를 겪겠느냐? 그러니까 하루 빨리 정부가 범정부 대책을 마련해 주요 도시별로 라돈 침대를 빨리 수거할 수 있는 문제, 그리고 그것을 회사하고 상의를 하는 문제, 이 심각한 방사선폐기물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이게 앞으로 큰 문제 중에 하나로 대두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통상적인 리콜 절차를 뛰어넘는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안종주 사회안전소통센터장은 “그렇다. 이것은 계속해서 방사선을 내뿜는 심각한 것이기 때문에 함부로 폐기 처분 해서도 안 된다”며 “일부 지금 소비자들이 바깥에 내놓는다는데 그거 상당히 심각한 문제다. 이것은 특수한 지역에 일단 임시 보관했다가 우리 저번에 노원구 방사능 도로처럼 경주에 있는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에 처분한다든지 그런 것을 정부가 대책을 강구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