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중국 '캔톤페어'서 285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 거둬

(용인)김문기 기자입력 : 2018-05-14 17:07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 관내 기업 '비즈클루' 상담부스[사진=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지난 1~5일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춘계 수출입상품교역회(캔톤페어)’에 관내 중소기업 5사를 파견해 286만 달러(약 30억 4380만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는 세계 각국 18만명 이상의 바이어가 찾는 아시아 최대 규모 종합 박람회이다. 이번 박람회에는 213개국 2만5000여개 기업이 참가해 다양한 품목을 선보였다.

이번 박람회에 △아라비카 향 커피 제조업체인 ㈜씨즈커피코리아 △일회용 배수구 필터를 생산하는 ㈜비즈클루 △가습기용 천연 아로마 오일을 생산하는 애드홈 △기능성 칫솔을 생산하는 ㈜엘키맥스 △스마트기기 전용 액서세리 제조업체 스티키가 참가했다.

이 가운데 100% 천연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함유한 가습기 첨가제를 선보인 애드홈은,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미국의 아로마오일 판매업체와 일본 가습기 판매업체 등과 30만달러 계약을 성사시켰다.

시 관계자는 “기술력이 우수한 관내 기업들을 적극 발굴해 박람회와 수출상담회 등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