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빨간장미 '열정적인 사랑' 하얀장미 '순결' 노란장미 '질투'

[사진=아이클릭아트]


5월 14일은 연인들끼리 사랑의 표현으로 장미꽃을 주고받는 로즈데이다. 장미꽃을 생각하면 붉은 장미만을 떠오르는 사람이 많겠지만, 색마다 꽃말이 달라 이를 알아두고 선물해보는 건 어떨까.

◆ 빨간 장미
'열정적인 사랑, 욕망, 기쁨, 아름다움, 절정'

◆ 분홍 장미
'행복한 사랑, 맹세, 단순'

◆ 하얀 장미
'순결, 청순, 존경'

◆ 노란 장미
'질투, 이별, 우정, 완벽한 사랑' 

◆ 주황 장미
'수줍음, 첫사랑의 고백'

◆ 파랑 장미
'기적, 천상의 사랑'

그렇다면 로즈데이는 언제부터 생겨났을까. 로즈데이는 마크 휴즈라는 미국 청년이 사랑하는 여자에게 자신이 운영하던 꽃가게의 모든 장미를 선물하며 사랑을 고백해 시작됐다. 한국은 1990년대 말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를 챙기기 시작하면서, 5월 14일을 로즈데이로 정해 연인 간 선물을 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