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바른미래, 드루킹 사건 檢 특수본 수사 주장 철회키로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4-25 11:38수정 : 2018-04-25 11:38
우원식 "한국당 2중대냐"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5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수사하자는 중재안을 철회했다. 드루킹 사건은 특별검사가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돌아간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정리했다고 김철근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김동철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국회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 회동에서 특별검사 도입으로 국회 공전이 장기화되자 검찰 특별수사본부를 중재안으로 제안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중재안을 받아들이겠다고 했지만, 바른미래당은 이를 철회했다. 자유한국당 또한 특검 도입 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가경정 예산안, 민생 법안, 국민투표법을 통과시켜 6월에 개헌을 하자는 절박함이 있어서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수용했던 것"이라며 "특수본을 제안한 바른미래당의 태도가 참 어이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거부했으면 한국당에게 문제제기 해야 하는데 다시 저희에게 특검으로 가겠다고 한다"며 "한국당 2중대냐"라고 비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