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쟁 스톱" vs "정권 심판"…여야 추석민심 '동상이몽'

김도형·신승훈 기자 입력 : 2019-09-15 18:00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두고 엇갈린 평가
여야는 15일 추석 연휴 민심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야 한다. 정쟁의 악순환을 멈추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며 ‘조국 해임 건의안’과 ‘특별검사제(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 관심은 오직 민생을 향했고 민생 먼저가 절대명령이었다. 그래서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길 희망했다”며 “추석밥상의 화젯거리는 단연 민생이었다. 민생 먼저가 국민의 절대명령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니 더 이상의 소모적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돌보라 했다”며 “정쟁을 멈추고 수사는 검찰이, 검찰개혁은 장관이, 정치와 민생은 국회가, 모두가 제자리로 돌아가 성숙하게 자신의 할 일을 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민주당은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일각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일부 아쉬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조 장관 임명은 권력기관 개혁을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가 담겨 있는 조치이다. 법무행정을 총괄하고 검찰개혁을 이끄는 데 있어 분명한 적임자”라고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이 민생경제는 외면하면서 ‘정치파업’과 ‘장외투쟁’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국회를 향해 제발 밥값 좀 하라는 추석민심을 부디 새겨듣기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백보드 문구도 “민생을 위한 국민의 시간입니다”로 바꿨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위선자 조국 사퇴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현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황교안 대표는 “연휴 기간 동안 하루도 안녕하지 못했다. 이 정부의 폭정에 대해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잘살게 되었다는 말 한마디 듣지 못했고, 한결같이 분노한 목소리만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특정 세력 때문에 국민이 죽고 도탄에 빠지고 살기 어렵다는 말만 들었다”며 “한국당이 좀 싸워달라는 말씀들을 하셨다”고 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청문회 때도 정말 수많은 불법과 부정들이 우리에게 다 낱낱이 드러났다”며 “이제 문재인 정권의 문제가 됐다. 국민들은 대통령과 조국 장관이 특별관계에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민심은 하나같이 무도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 달라고 말했다”며 조국 해임 건의안과 특검 도입으로 대여 압박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에 대해선 “조국을 통해 이 정권이 가고자 하는 ‘독재국가 완성’이라는 의지의 표명”이라며 “검찰을 장악해 사법을 장악하고, 선거법 통해 장기집권, 헌정농단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의 추석 민심 진단이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조국 블랙홀을 넘기 위해서는 우리당 손학규 대표가 경고한 대로 ‘조국 시한폭탄’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