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개 도내 시·군별 세부 고용현황 파악
  • 경단녀 사회보험 가입현황 항목 조사
통계청은 내달 9일까지 전국 20만1000가구를 대상으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를 통해 작성되는 9개 도내 시·군별 △고용률·실업률 △산업·직업별 취업자 등 다양한 고용통계는 고용정책을 수립할 때 기초자료로 사용된다

아울러 일·가정 양립정책 수립 및 평가, 두루누리(사회보험) 사업효과 분석 등에 활용하기 위해 경력단절여성(일명 경단녀), 사회보험가입현황 등도 조사한다.

이번 조사내용 중 시·군별 주요 고용지표는 올해 8월에,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등 세부지표는 올해 10월과 12월에 공표할 예정이다.

황수경 통계청장은 "조사된 모든 내용은 통계법에 의해 통계작성 목적으로만 사용되고 비밀이 엄격하게 보호된다"며 "표본으로 선정된 가구의 적극적인 참여와 정확한 응답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방통계청(사무소)별 지역별 고용조사 관할 시·군을 보면 서울사무소의 경우 강북구, 광진구, 노원구, 도봉구, 동대문구, 마포구, 서대문구, 성동구, 성북구, 용산구, 은평구, 종로구, 중구, 중랑구 등을 맡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