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소프트-NBP, 클라우드 사업 협력…공공·의료 분야 우선 공략

권지예 기자입력 : 2018-04-18 15:11

NBP 김경영 상무(좌)와 티맥스소프트 김규형 상무가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티맥스소프트]

티맥스소프트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클라우드 분야 시장 확대와 공동의 발전을 도모한다.

티맥스소프트와 NBP는 공공 및 의료 분야 중심의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조인식을 갖고 관련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ICT 산업은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에 대한 관심이 높다. IT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의하면, 전 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연평균 16.3% 성장해 2020년 3833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도 클라우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세계 최초로 클라우드 컴퓨팅법을 2015년 9월 시행한 지 햇수로 4년차에 접어들었다.

이에 티맥스소프트와 NBP는 클라우드 분야에서 영업과 마케팅 등 여러 방면에서 협력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며, 티맥스소프트의 대표 미들웨어 제품인 ‘제우스(JEUS)’와 ‘웹투비(WebtoB)’ 등을 NBP가 제공하는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에 등록해 공공 시장 공략에 나선다. 

또한 티맥스소프트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오는 5월 예정된 NBP가 주최하는 제3회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솔루션 데이에 참석해 ‘의료 시장 공략을 위한 티베로의 클라우드 전략’이라는 주제로 세션 발표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티맥스소프트는 NBP와의 협약을 통해 비즈니스 협력 인프라를 구축하고, 공공·의료 클라우드 시장 중심으로 빠른 레퍼런스를 확보하기 위한 협력 마케팅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DBMS, 미들웨어 등 티맥스의 주요 시스템 SW 제품들의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이사는 “티맥스소프트와 NBP의 이번 협약은 양사 간의 강점을 결합해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올해 티맥스는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더 확대해 공공·의료 시장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티맥스의 시스템 SW 제품과 기술의 영향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