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IMF, "한국 올해 경제전망 3.0%"...구조개혁 시행 필요

이경태 기자입력 : 2018-04-17 22:00수정 : 2018-04-17 22:00
IMF, 한국 경제전망 2018년 3.0%, 2019년 2.9%로 기존 전망 유지 IMF,"중기적 포용적 경제성장 달성 위한 정책과 구조개혁 시행해야" 권고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전망을 지난 1월과 동일한 수준인 3.0%로 내다봤다. 

17일 IMF가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전망은 3.0%이며 내년은 0.1%p 낮춘 2.9%로 예측됐다. 이는 지난번 공개된 '2017년 한국-IMF 연례협의보고서 기준 전망치를 유지한 수준이다.

IMF는 투자·무역 증가에 따른 선진국·신흥국 전반의 경기 개선 모멘텀 확산과 미국의 확장재정에 대한 기대로 세계경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경제전망은 올해 3.9%와 내년 3.9%로 예측된 지난 1월 전망이 그대로 유지됐다.

다만,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시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정책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이 하방리스크로 꼽혔다.

지역별로 선진국의 경우, 올해는 2.5%로 지난 1월 전망 대비 0.2%p 상향됐으며 내년은 2.2%로 기존 전망치가 유지됐다. 유로존 및 일본의 안정적 성장과 미국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내수 및 파급효과로 전반적으로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신흥개도국의 경우, 올해는 4.9%로 기존 전망이 유지됐으며 내년은 5.1%로 기존 전망 대비 0.1%p 상향 조정됐다. 신흥아시아지역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을 뿐더러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자재 수출국의 경기 회복으로 성장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IMF측은 "현재의 경기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중기적으로 포용적인 경제성장 달성을 위한 정책과 구조개혁을 시행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