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드루킹 댓글조작 파문] 바른미래 "특검, 검찰 수사 미진시 추진"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4-16 19:14수정 : 2018-04-16 19:14
내일 문무일 검찰총장 만나 5개 요구사항 전달

서울경찰청장과 면담 마친 바른미래당 의원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들이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댓글 조작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명명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방문, 문무일 검찰총장과 만나 검찰의 직접 수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특별검사 도입은 검찰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 추진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삼화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문 총장을 만나 5개 사항을 요구하기로 했다. 아울러 문 총장을 만나고 난 뒤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피의자들의 포털 활동기간 및 내용과 범위에 대한 분석 △피의자들이 이용한 614개 아이디의 사용기간, 활동내용, 활동의 조직성 여부 △피의자들의 포털 외 SNS (카페, 페북, 트위터 등) 활동내용에 대한 분석 △피의자들의 유령출판회사 운영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계좌 내역 △지시, 배후, 동조세력을 확인하기 위한 통화내역 및 사무실 CCTV 확보 등이 바른미래당의 요구사항이다.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동철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러 간다"며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한 추가 수사 의뢰서를 갖고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도 그렇고 수사에 대해서 굉장히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어서 명백한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를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앞서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등을 만났던 오 수석부대표는 "경찰이 수사하기 불가능하다는 생각을 가졌다"며 "(문 총장을 만나) 검찰이 왜 이 부분을 형사3부에 배당했는지, 또 부장검사가 직접 지휘하는 것도 아니고, 일반 사건으로 했는지 (등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오 수석부대표는 "제가 파악하기론 김경수라는 이름을 검찰도 뒤늦게 알았다고 변명하는데, 그것이 사실이라고 치더라도 상황이 급변한 상태기 때문에 검찰이 정확한 수사 의지를 갖고 진상규명을 해야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외투쟁은 없다. 국정조사도 논의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특검과 관련해 오 수석부대표는 "김기식 건에 대해선 논의를 안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일단락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