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 4월 13일에서 4월11일으로 바뀐다

성동규 기자입력 : 2018-04-13 11:02수정 : 2018-04-13 11:02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는 내년부터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이 4월 11일로 바뀐다. 정부가 기존의 기념일인 4월 13일이 임시정부 수립일이 아닌 ‘선포일’이라는 학계의 문제 제기를 검토해 수렴한 결과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최근 학계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이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4월 11일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면서 “법령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1일로 수정해 기념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989년에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3일로 정하고 해마다 4월 13일 보훈처가 주관하는 기념식을 거행해왔다. 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3일로 본 것은 1919년 4월 13일 임시정부 수립을 선포했다는 사료를 근거로 했다.

그러나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2006년 학계에서 기념일 지정의 근거가 됐던 사료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1919년 4월 11일 임시헌장 발포와 국무원 선임이 이뤄진 점에 주목했다. 1930∼1940년대 당시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4월 11일 개최했다는 기록도 근거로 했다.
 

[지난해 12월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등 독립유공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훈처는 2019년 임시정부 100주년을 앞두고 이 문제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이라는 제목의 정책연구용역을 의뢰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3월 26일 학술심포지엄도 개최했다.

보훈처가 당시 공개한 연구 결과를 보면, 1919년 4월 10일 임시의정원을 개원하고 이튿날 임시헌장 발포와 국무원 선임했기 때문에 11일을 임시정부 수립일로 보는 게 역사적 사실에 가깝다는 결론이 나온다.

보훈처는 이와 관련해 "역사학계의 제안을 존중해 기념일 날짜를 변경하기로 하고 날짜 수정을 위해 이달 내 대통령령인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령안을 관계부처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