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리커창 中총리 유임…국가감찰위 수장도 習측근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8-03-18 11:36수정 : 2018-03-18 11:36
양샤오두 기율검사위 부서기, 감찰위 주임 발탁 상하이 근무 인연, 당대회서 정치국원으로 승진

양샤오두 중국 국가감찰위원회 주임. [사진=바이두 캡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8일 국무원 총리로 리커창(李克强) 현 총리를 지명했다.

신설되는 국가감찰위원회 주임은 시 주석의 친위세력인 '시자쥔(習家軍)'으로 분류되는 양샤오두(楊曉渡) 중앙기율검사위원회 부서기가 맡게 됐다.

국가감찰위는 기존 중앙기율검사위와 국무원 내 감찰부, 국가예방부패국이 통합된 조직으로 공산당원은 물론 비(非)당원 공직자까지 감찰할 수 있는 거대 사정기구다.

양샤오두는 시 주석이 2007년 상하이시 서기로 재직할 당시 맺은 인연으로 상하이시 기율검사위 서기를 거쳐 중앙기율검사위 부서기로 발탁됐다.

지난해 10월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는 25명의 중앙정치국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시 주석은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에 쉬치량(許其亮) 현 부주석과 장유샤(張又俠) 장비발전부장을 지명했다.

또 최고인민법원장과 최고인민검찰원 검찰장 후보로 각각 저우창(周强)과 장쥔(張軍)을 지명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전국인민대표대회 전체회의 표결을 거쳐 최종 선임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