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가상화폐로 탈루? 거래소가 직접 막는다

안선영 윤주혜 기자입력 : 2018-03-18 19:00수정 : 2018-03-18 19:00
우호 국가들 범죄 악용 늘자 강경모드 선회···시장 위측에 우려감 빗썸·업비트, 최상위 보안솔루션 도입·보험가입 신뢰회복 안간힘
가상화폐에 우호적이었던 국가들도 강경 모드로 입장을 선회하고 있다. 소비자 피해와 돈세탁 등 부작용이 잇달아 발생하며 시장의 불신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국내 대표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신뢰 회복을 위해 보안 강화에 발 벗고 나섰다.

G20 회원국들은 19~20일(현지시간) 이틀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가상화폐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회원국들은 가상화폐 활성화가 아닌 부작용 예방에 초점을 맞춰 논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최근 로이터가 공개한 공동합의문 초안은 투자자 보호를 비롯해 탈세, 테러자금 조달 등 가상화폐 부작용에 우려를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 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해석이다.

특히 시장의 눈길을 끄는 것은 '다자간 대응'이다. 현재 가상화폐는 정부 통제에서 벗어나 있다. 한 국가에서 강도 높게 규제하면, 투자자들은 언제든지 다른 나라로 이동할 수 있다. 따라서 주요국들이 동시에 고강도 규제를 도입해 규제 실용성의 확보하겠다는 의미다.

실제 가상화폐에 우호적인 입장을 보였던 국가들도 강경 모드로 돌아서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등록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가상화폐 공개(ICO)에 투자하는 헤지펀드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각 국이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근본 원인은 하나다. 가상화폐의 가치창출보다는 부작용이 더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부작용을 질타하는 분위기가 이어진다면 앞으로 시장은 더욱 위축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잇따른 정보 유출도 거래소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있다. 

이에 국내 대표 거래소들은 시장의 신뢰를 얻기 위해 보안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빗썸은 지난달 22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최초로 통합 보안 솔루션인 '안랩 세이프 트랜잭션' 도입을 완료했다.

빗썸이 도입한 보안 솔루션은 안랩이 개발해 제1금융권에서도 적용 중인 서비스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불신이 커지자 업계 최상위 수준의 보안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사용자 피해를 방지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한 공익성 보안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보안 인프라에 대한 투자에도 집중하고 있다.

업비트는 보험 가입을 통해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잠재울 계획이다. 최근 삼성화재에 50억원 규모의 개인정보유출 배상책임보험을 가입했고 '사이버 종합보험' 가입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른 거래소들은 대부분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다. 고객들이 자칫 해킹 등의 피해를 입었을 때 소비자 보호를 위한 방법이 없는 실정이다. 가상화폐에 대한 법적·제도적 규범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손보사들도 거래소 가입을 꺼리고 있다.

가상화폐업계 관계자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불신이 아직 큰 상황"이라며 "업계 선두 거래소가 보안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