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태금융포럼] 세벌 "향후 60년, 핀테크가 지배한다"

전운 기자입력 : 2018-03-15 19:00
G제로시대 '융합' 통한 기술발전으로 진화…대형금융사ㆍ기존 결제수단 사라지거나 탈바꿈

 

"핀테크는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것이다. 이로 인해 기존 금융시장은 대변혁이 불가피하다."

아주경제와 인민일보‧홍콩문회보가 공동 주최한 '2018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APFF 2018)' 둘째 날인 15일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핀테크 혁신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다. 특히 블록체인의 중요성과 암호(가상)화폐 시장의 전망에 대한 주제가 대거 등장했다.

'글로벌 핀테크 혁명 어디까지 왔나'를 강연한 대니얼 세벌 링컨대학교 재무회계학과 교수는 "현금 거래 위주였던 금융시장은 1950년대를 기점으로 변화, 현재의 가상화폐까지 등장하는 등 지난 60년간 돈의 기능과 특성이 다양하게 변해왔다"며 "G제로 시대의 핀테크는 향후 60년을 준비하는 새로운 기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핀테크 시장은 다양한 기술의 등장으로 스탠다드차타드, JP모건 등 대형 금융회사를 비롯해 체크·신용카드는 사라지거나 새로운 형태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향후 금융시장은 융합을 통한 기술 발전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대세였다.

이승행 초대 한국P2P금융협회 회장은 "4차 산업혁명에서는 융합을 통해 시너지를 내고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대부분 기업이 한 가지 분야에서 전문성을 띠던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total solution provider)로의 변신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융합의 대표적인 사례로 기술과 금융이 융합한 핀테크를 들었다. 그는 "핀테크는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찾을 수 있기 때문에 개인금융‧지급결제‧송금‧크라우드펀딩‧금융보안 등 기존 금융이 제공하지 못했던 다양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핀테크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블록체인을 통한 혁신이 전제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권혁준 순천향대 IT금융경제학과 교수는 "블록체인 혁명은 기존 생각을 바꾸는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핀테크 산업 발전에 돌파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화된 공개 거래장부인 블록체인으로 투자자 간 거래(P2P) 중심으로 금융 환경이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핀테크와 함께 지난해부터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킨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전망도 나왔다.

홍승필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교수는 암호화폐의 희소성(내재가치), 안정성(신용), 금융생태계적 가치 측면에서 화폐의 요건을 충족할 수 있기 때문에 미래에는 교환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건호 한국금융연구원 초빙연구원은 암호화폐 활용방안을 두고 여러 방법론이 쏟아지고 있지만 현 시점에서 궁극적인 승자를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올해 재테크 시장을 전망하는 강연에서는 이윤규 DGB자산운용 대표가 '은퇴 후에도 돈 걱정 없는 자산관리 노하우',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이 '코스닥 시대와 투자 전략',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이 '부동산시장 새로운 흐름 잡기'를 주제로 강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