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환율 오르니 팔아서 차익 내자"...외화예금 두 달 연속 감소

임애신 기자입력 : 2018-03-15 12:01수정 : 2018-03-15 12:01

[자료= 한국은행 제공]

거주자외화예금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원화 가치가 하락하자 이익을 보기 위해 매도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2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809억6000만달러로 전달 대비 9억4000만 달러 감소했다.

거주자외화예금에는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 포함된다.

통화별로 달러화 예금은 694억700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6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이 상승함에 따라 현물환 매도가 늘었고, 일부 기업들이 해외직접투자 대금을 지급해 달러화 예금이 줄었다"고 분석했다.

엔화 예금은 51억300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4억9000만 달러줄었다. 달러와 마찬가지로 원·엔 환율 상승에 따른 현물환 매도와 일부 기업의 결제 대금 수요 등이 영향을 미쳤다.

위안화는 10억6000만 달러로 한 달 사이 1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 국내은행(679억5000만 달러)은 16억5000만 달러 감소한 반면, 외은지점(130억1000만 달러)은 7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주체별로 기업예금과 개인예금이 각각 653억7000만 달러, 155억900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3억6000만 달러, 5억8000만 달러씩 줄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