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동산A] 내달 수도권 아파트 1만가구 입주, 전년比 2배↑…'불꺼진 아파트' 늘어날까?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3-14 07:24수정 : 2018-03-14 13:59
이미 역전세난 현실화한 경기 화성 동탄2등서 공급 부담 가중될 우려

올초 입주를 시작한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주변 아파트 공급 과잉으로 집주인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발생, 매매가격까지 덩달아 하락하고 있다.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내달 수도권 아파트의 입주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배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미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등 일부 지역에서 '역전세난'이 현실화한 가운데 공급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동산114는 올 4월 전국의 아파트 입주물량이 2만7542가구로 3월(2만5217가구)보다 2000여가구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경기 김포시, 파주 운정신도시, 인천 가정지구 등 수도권에서 대단지 아파트가 입주를 진행해 전년 동기(4949가구) 대비 102%(5062가구) 늘어난 1만11가구가 수도권에 쏟아진다.

전문가들은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등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역전세난이 현실화해 가격 약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입주물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공급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에서는 김포시 사우동 '김포사우아이파크' 1300가구와 파주시 야당동 '운정롯데캐슬파크타운2차' 1169가구 등 총 7548가구가 입주한다. 인천은 대단지 아파트 '루원시티프라디움' 1598가구 1곳이 입주를 앞뒀다.

서울은 동작구 사당동 '래미안로이파크' 668가구와 은평구 진관동 '은평뉴타운꿈에그린' 142가구 등 총 865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같은 기간 지방 입주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2737가구) 감소한 1만7531가구로 조사됐다.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쌓이고 있는 충남(3863가구)에 입주물량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부산(3683가구)과 울산(2018가구), 경남(1713가구), 강원(1459가구) 등의 순이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