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셀트리온 주주 국민청원 "공매도 적법성 조사"

김부원 기자입력 : 2018-03-13 09:27수정 : 2018-03-13 09:27
셀트리온 소액주주들이 공매도 과정에서 위법한 점이 있었는지 조사해 달라면서 국민청원을 올렸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 한 소액주주는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셀트리온 공매도 적법절차 준수여부 조사'에 대한 청원을 올렸다.

이 소액주주는 "공매도 자체는 법률이 보호하는 권리"라며 "그러나 공매도 과정이 적법했는지에 대해선 반드시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공매도에 순기능이 있다는 사실도 인정했다. 하지만 공매도는 법에서 허용한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공매도가 과연 적법절차에 따라 시행되는 지에 대한 불신이 시장에 만연해 있다"며 "이런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셀트리온 공매도 과정을 철저히 조사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은 코스닥시장에 상장됐을 당시 공매도 세력의 주 타깃이었다. 그렇다보니 주가가 왜곡된다는 우려도 컸다. 결국 셀트리온 주주들은 코스피 이전상장을 강력히 요구했고, 의견을 관철시켰다.

셀트리온은 지난달 9일 코스피로 이전상장했다. 그러나 여전히 공매도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지난 8일 셀트리온의 공매도량은 139만7933주다.

당시 공매도 거래대금은 4850억8190만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번 청원의 마감일은 4월 7일이다. 현재 7500여명이 청원에 동의한 상태다.

네티즌 의견

2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