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글로벌 증시] 미국발 무역 전쟁 불확실성에 뉴욕증시 혼조세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3-13 06:55수정 : 2018-03-13 06:55
다우지수 0.62% 하락...나스닥 지수는 0.36% 상승 외국산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정책에 무역 전쟁 우려 여전 美 연준 3월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시장 주목

[사진=연합/EPA]


외국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 정책에 따른 무역 전쟁 우려가 지속되면서 12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와 유럽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마지막 거래일보다 157.13포인트(0.62%) 내린 25,178.6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55포인트(0.13%) 떨어진 2,783.02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51포인트(0.36%) 높은 7,588.32를 기록했다. 

미국의 관세 정책에 대한 다른 나라의 보복 조치로 무역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가 아직 해소되지 않고 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외국산 철강·알루미늄에 각각 25%,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다만 캐나다와 멕시코는 예외 국가로 분류했다.

20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물가상승 등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준은 올해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지만 물가상승세가 두드러지면 인상 속도도 빨라질 수 있어 시장 영향이 불가피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0.25%p 수준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86% 반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마지막 거래일보다 7.79% 높은 15.78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된다.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불안감이 다소 해소되긴 했지만 뚜렷한 호재가 없었던 탓에 유럽증시도 혼조세로 마감했다. 12일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마지막 거래일보다 9.75포인트(0.13%) 하락한 7,214.76에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마지막 거래일보다 2.31포인트(0.04%) 높은 5,276.71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도 71.71포인트(0.58%) 상승한 12,418.39에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전 장 대비 0.28% 오른 3,429.96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