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화리뷰] 잠들어있는 뮤즈를 깨우는 곳. <그대, 나의 뮤즈 - 반 고흐 to 마티스>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8-02-09 05:09수정 : 2018-02-09 05:09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예술가에게 영감을 주는 소재를 '뮤즈(Muse)'라고 하는데, 이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춤과 노래·음악·연극·문학에 능하고, 시인과 예술가들에게 영감과 재능을 불어넣는 예술의 여신 뮤즈(Muse)의 이름에서 따온 말이다. 그리고 여기, 서양 미술사의 거장 5인의 뮤즈가 살아 숨 쉬는 곳이 있다.

<그대, 나의 뮤즈 - 반 고흐 to 마티스>는 오는 3월 11일까지 운영되는 전시회로, 서양 미술사의 거장으로 손꼽히는 빈센트 반 고흐,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귀스타브 카유보트, 구스타프 클림트, 앙리 마티스 5인의 예술작품을 눈으로, 귀로, 손으로 느낄 수 있도록 마련되어있다. 각각의 방에는 화가들의 작품이 빔 프로젝터를 통해 벽에 그려지고, 이는 관람객으로 하여금 직접 작품 속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더욱이 관람객의 모션을 인식하여 움직이는 그림이나, 랜덤으로 화가들의 명언을 만나는 체험, 출구에 위치한 거울의 방을 통해 관람객에게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특별히 매표소에서는 한국어판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러닝타임 45분)를 3000원에 제공하고 있는데, 각각의 작품에 설치되어있는 자동센서 마크를 인식하여 해설해주는 오디오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전시회를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전시회장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빈센트 반 고흐의 “봄이 되면, 2월이나 어쩌면 더 빨리, 나는 푸른 톤과 화려한 색채의 땅 남프랑스로 가게 될 것 같네”라는 말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자연의 소리’가 뮤즈였던 반 고흐의 대표작, <별이 빛나는 밤>,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자화상>, <해바라기> 등으로 가득 찬 방에는 자연의 소리를 담은 음악이 함께 흘러나온다. 다음 화가로는 르누아르와 카유보트가 함께 소개된다. 두 사람 모두 ‘예술의 거리 파리’가 뮤즈였지만, 주로 ‘파리의 축제’를 그렸던 르누아르와는 달리, 카유보트는 주로 거대한 도시의 변화 속에 남은 차가운 도시의 쓸쓸함을 그렸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르누아르의 방에서는 사람들이 웅성거리는 소리를 담은 경쾌한 축제 음악이 흐르지만, 카유보트의 방에서는 빗소리와 잔잔한 피아노 소리가 함께 흐른다는 점에서 두 화가의 서로 다른 작품을 비교해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네 번째 화가로는 클림트가 소개된다. ‘사랑’을 뮤즈로 삼았던 클림트는 <키스>라는 작품으로 매우 유명한데, 로맨틱하고 환상적인 음악은 그의 뮤즈와 잘 어울린다는 느낌을 준다. 마지막 화가는 마티스로, ‘예술의 즐거움’을 뮤즈로 삼았던 화가이다.

고양이를 좋아했던 그답게, 작품 이곳저곳에서 고양이를 만나볼 수 있다. 경쾌한 음악 속에서 부엌 소리와 같은 일상적인 소리와 고양이 울음소리가 함께 흘러나온다.

전시회의 관람객들은 “기대 이상으로 볼 것이 많았다”, “아이들과 함께 오기 좋은 곳이다” 등의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연령대를 불문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그대, 나의 뮤즈 - 반 고흐 to 마티스>는 동절기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하절기(3월)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특별히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오후 9시까지도 관람이 가능하다.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안성주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