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체크] 무기계약직→정규직 첫 전환, 대형마트 불붙은 ‘원조’ 경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18-02-07 08:1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이마트·롯데마트 “우리가 먼저” 발끈…홈플러스, “중규직 아닌 진짜 정규직” 반발

2014년 개봉한 영화 ‘카트(감독 부지영)’를 기억하시나요. 대형마트에서 생계를 꾸려가던 캐셔(계산원)와 판매직 직원들은 ‘비정규직 대량해고’로 인해 하루 아침에 실직자 위기에 처합니다. 비분강개한 이들은 삼삼오오 노동조합을 꾸렸고 그들도 예상치 못한 장기파업에 나섭니다.

이 영화는 홈플러스 일반노조의 전신인 ‘이랜드 홈에버 노조’가 2007년부터 무려 510일에 걸쳐 파업투쟁을 한 실화를 기반으로 합니다. 오랜 파업 끝에 2008년 회사 측은 비정규직 2000여명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10년이 흐른 지금 홈플러스는 ‘대형마트 최초’라면서 무기계약직 중 만 12년이상 근속자를 오는 7월부터 정규직 전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 2800명 중 20%인 570명이 해당됩니다. 바로 영화 카트의 주인공들이 오는 7월부터 정규직과 동일한 처우와 승진 기회를 제공받고 임금도 14.7% 인상된다는 설명입니다.

그런데 이번 ‘대형마트 최초’의 정규직 전환이란 표현을 두고 업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가장 발끈한 곳은 신세계 이마트인데요. 2007년 캐셔로 일하는 백화점과 이마트 비정규직 직원 5000명 모두를 정규직으로 전환했습니다. 2013년에는 사내 하도급 사원 1만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습니다. 그래서 ‘대형마트 최초’란 표현만큼은 이마트에 붙여야 마땅하다고 주장합니다. 롯데마트 역시 날선 반응을 보입니다. 이미 2010년부터 만 3년이상 근속자를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홈플러스는 왜 ‘대형마트 최초’를 굳이 강조했을까요. 홈플러스의 항변은 이러합니다. 타사에서는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 전환된 이들은 별도 직군을 둬 승진 프로세스가 다른 반면, 자사는 별도 직군 없이 기존 정규직의 프로세스를 그대로 적용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정규직 전환시 타사와 달리 면접 없이 희망자에 한해 자동전환되는 것도 업계 최초라는 설명입니다.

특히 그동안 타사에서 전환된 무기계약직은 신분은 정규직이나, 처우는 비정규직처럼 차별받아 이른바 ‘중규직’으로 불리는 반면 홈플러스가 이번에 전환시키는 이들은 제대로 된 ‘정규직’이란 점에서 ‘대형마트 최초’라는 것입니다.

사실 대형마트 최초냐 아니냐는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닙니다.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내실에서 이뤄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홈플러스의 설명처럼 무기계약직에서 전환된 이들이 중규직으로 차별받지 않고 임금과 상여금, 승진 등 모든 처우 면에서 ‘진짜 정규직’처럼 대우받는 것이 ‘대형마트 최초’보다 중요한 일임을 홈플러스도 숙고하며 약속대로 실행해야 할 것입니다.

그것이야말로 영화 카트의 주인공들이 당시 기나긴 파업에 나서면서 내놓았던 “사람 대접 해달라고 이러는 거”라는 외침을 외면하지 않는 길이라 생각됩니다.
 

대형마트 계산원과 판매직 비정규직의 대량 해고 사태를 다룬 영화 ‘카트’. 홈플러스일반노조의 전신인 이랜드 홈에버 노조 실화를 기반으로 한다. [사진=아주경제 DB]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