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제유가] 투심 살아나면서 상승 마감..WTI 2% 오르며 3년래 최고치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1-10 06:43수정 : 2018-01-10 06:43

[사진=연합/AP]


국제유가가 9일(현지시간) 큰 폭 오르면서 3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23달러) 뛴 62.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마감가 기준으로 2014년 12월 이후 최고치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집계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같은 시각 배럴당 1.43%(0.97달러) 오른 68.75달러에 거래됐다. 

국제유가는 최근 수급 균형에 대한 확신, 미국의 원유 재고 감소, 이란 및 베네수엘라와 같은 수요 산유국들의 정세 불안 등에 힘입어 상승세를 타고 있다. 

또한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란 핵협정 준수 여부 재평가에도 주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협정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하면서 작년 10월 불인증을 선언한 바 있다. 만약 핵협정이 파기될 경우 이란의 원유 수출은 줄어들 수 있다고 WSJ는 전했다. 

국제 금값은 달러 상승 여파로 약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 떨어진 1,312.40달러를 기록했다.

 
아주모닝
‘아침 10시·저녁 8시’ 에어팟 반값 이벤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