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한국행 '삐거덕'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1-03 08:24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예상보다 강력한 가상화폐 규제에 나서면서 국내 진출을 계획했던 외국 가상화폐거래소 론칭이 줄줄이 연기되고 있다.

3일 가상화폐업계에 따르면 한국 진출을 계획했던 중국 가상화폐거래소가 일제히 시기를 미루고 있다.

중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오케이코인은 당초 지난해 말 국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었으나 이달 이후로 잠정 연기했다.

이 거래소는 지난해 9월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를 사실상 차단한 이후 한국 시장 진출을 준비해왔다. 지난해 10월 오케이코인차이나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비트코인과 비트코인캐시, 이더리움 등 10여종의 가상화폐 거래 중개업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중국의 3대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후오비 역시 정부의 강력한 규제 탓에 정확한 진출 시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

한국 비트코인 거래량이 일본·미국에 이어 세 번째 규모이고, 해외 금융당국이 규제 수위를 높이자 상대적으로 규제가 허술한 한국 시장으로 눈을 돌리려 했으나 최근 상황이 여의치 않게 된 것이다.

정부는 이달 1일부터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전면 중단하도록 조치했다. 이달 20일쯤 계좌 소유주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이른바 '가상화폐 실명제'를 실시할 수 있을 때까지 가상화폐 거래 시장 신규 진입은 차단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