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넥스 상용설비에서 나오는 쇳물. [사진 제공= 포스코]


포스코는 고유기술로 개발하고 상용화한 파이넥스가 누계 2000만t의 쇳물을 생산했다고 밝혔다. 이는 중형차 2000만대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포스코는 2007년 상업생산 설비를 가동한 지 10년 8개월 만에 이번 성과를 이뤄냈다.

파이넥스는 '쇳물은 용광로에서 생산된다'는 철강산업의 기술 패러다임 바꾼 창조적 혁신기술이다. 세계 제철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

원료를 예비처리하는 공정을 생략하고 값싼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원료로 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동급 일반 용광로 대비 투자비 및 생산원가를 80%까지 절감 가능하다.

또한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은 각각 40%, 15% 수준에 불과하고, 초미세먼지도 34% 수준에 그쳐 지구온난화와 환경오염 문제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포스코는 2007년과 2014년에 각각 연산 150만t, 200만t 규모의 파이넥스 2·3공장을 잇달아 가동하고, 현재 매일 약 1만t의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는 파이넥스와 관련해 성형탄 기술특허 등 국내 200여개, 20여개국 50여개 이상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포스코는 중국 등 세계적인 철강사들과 협약을 맺고 파이넥스 공법 수출을 협의하고 있다. 

이상호 파이넥스담당 상무는 "100년 이상 철강 생산 역사를 가진 선진국에서도 성공하지 못한 차세대 혁신 철강제조공법을 50년이 채 되지 않는 대한민국의 포스코가 실현했다"며 "파이넥스 기술로 포스코가 해외 선진기술을 빨리 쫓아가던 패스트 팔로워에서 세계 철강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는 성과를 이뤄내 뿌듯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