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시진핑 중국 주석, "이집트 테러 사상자에 애도"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1-26 09:53수정 : 2017-11-26 09:53
"모든 테러행위 반대, 강력하게 질타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겸 공산당 총서기.[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24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반도의 한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한 끔찍한 폭탄·총격 테러 사상자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에 따르면 시 주석이 25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에 애도 전문을 보내 "이집트에서 발생한 최악의 테러로 인한 무고한 희생자에 침통한 마음으로 애도를 표한다"면서 "대통령 뿐 아니라 희생자 가족, 부상자 등에게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모든 형태의 테러행위를 결연하게 반대하며 이번 테러 공격을 강력하게 질타한다"면서 "중국은 이집트와 함께 국가 안보 안정을 수호하고 테러리즘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발생한 테러로 어린이 27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305명이 사망하고 128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집트 검찰 당국에 따르면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깃발을 든 무장조직원 30여명이 모스크에 나타나 무방비 상태의 사람들을 향해 폭탄을 터뜨리고 총격을 가하면서 인명피해가 컸다. 

이집트 시나이반도에서는 IS 충성세력들이 군인·경찰, 소수 종파를 향한 테러행위를 일삼아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