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MBC ‘로봇이 아니야’ 정대윤 감독 X 배우들의 美친 케미! ‘로봇이 아니야’를 향한 무한 애정 발산! 뜨거운 열정 가득한 촬영장 비하인드 공개!

장윤정 기자입력 : 2017-11-22 15:46수정 : 2017-11-22 15:46

[사진= MBC 제공 ]


오는 12월 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연출 정대윤│제작 메이퀸픽쳐스) 측이 정대윤 감독과 배우들의 남다른 케미가 돋보이는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 ‘로봇이 아니야’는 신선한 소재와 드라마 역사상 전무한 캐릭터들로 2017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유승호, 채수빈, 엄기준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해 드라마를 향한 궁금증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 여기에 탄탄한 매니아층을 거느리고 있는 최고의 스타 감독 정대윤PD의 감각적인 연출력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기대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청자들의 관심에 부응하듯 공개된 촬영장 비하인드 스틸 속 정대윤 감독과 배우들은 환상적인 케미를 발산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종횡무진 현장을 누비며 배우, 스태프들과 의견을 조율하고 있는 정대윤 감독의 모습이 단연 돋보인다. 뜨거운 열정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무장한 정대윤 감독은 촬영장을 진두지휘하며 남다른 리더쉽을 발휘하고 있다.
 
정대윤 감독의 연출 열정 못지 않게 배우들의 못 말리는 연기 열정 역시 눈길을 끈다. 먼저,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김민규’로 분한 유승호는 쉬는 시간이면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캐릭터 분석에 몰두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특히 유승호는 정대윤 감독에게 캐릭터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의견을 구하는 등 디테일한 면도 놓치지 않으려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또한, 로봇과 사람을 오가며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한 채수빈 역시 자신의 연기를 빼놓지 않고 모니터링하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로봇 ‘아지3’를 연기할 때면 눈 깜박임을 비롯, 목소리와 억양에 이르기까지 완벽한 디테일을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