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檢, 우병우 이르면 내주 소환...블랙리스트·민간사찰 혐의

류태웅 기자입력 : 2017-11-18 11:23수정 : 2017-11-18 11:23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블랙리스트' 관리와 공무원·민간인 사찰 등의 혐의로 내주 검찰에 소환된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우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기 위해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이광구 우리은행장,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문체부 간부 등의 사찰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인 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의 작성·관리에 관여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