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조회·반품 “AI야 알려줘”

박성준 기자입력 : 2017-11-10 08:04
업계 최초 챗봇 도입

CJ대한통운은 택배업계 최초로 챗봇을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CJ대한통운 택배앱과 택배 홈페이지에서 이용 가능하며 메신저 대화창에 택배 관련 질문을 입력하면 사람이 응대하듯 신속하게 궁금증을 풀어준다. 학습형 인공지능(AI) 기반의 CJ대한통운 챗봇은 자연어 처리,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기술을 통해 상담원과 하듯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사진=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은 택배업계 최초로 챗봇을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챗봇은 CJ대한통운 택배앱에서 앱인앱(App in app) 형태로 운영된다. 고객이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창에 택배 관련 질문을 입력하면 신속하게 대답해주는 방식이다. 또한 택배 전산시스템과 연동해 요청시 즉시 택배 예약, 반품 접수를 처리해준다. 

학습형 인공지능(AI) 기반의 챗봇은 상담원과 하듯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택배 예약, 배송일정 확인, 반품예약과 같은 기본적인 문의부터 택배요금 문의, 안전한 포장방법, 접수가능 일자, 특정지역 택배배송 가능여부 등 택배 전반에 대한 답변이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그간 콜센터를 통해 접수된 다양한 유형의 고객문의들을 빅데이터화해 챗봇에게 학습시켜 자연스러운 답변이 가능하도록 프로그램화 했다. 특히 기존 콜센터가 운영시간의 제약이 있었던 것과 달리 챗봇은 24시간, 365일 신속한 문의와 답변,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음성인식 기술과 연계해 택배기사에게 주소, 상품종류, 요청사항 등을 알려주는 택배기사용 챗봇도 개발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최근 물류경쟁력은 기술경쟁력과 동의어가 되고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물류, 유통업계의 미래 대응전략에 발맞춰 고객 서비스를 차별화할 수 있는 첨단 물류기술 개발과 도입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