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애플 상승 반전 성공?...1위는 화웨이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0-31 10:04수정 : 2017-10-31 10:04
애플 3분기 아이폰 판매량 7분기만에 증가, 2년래 최고 성적 중국 브랜드 여전히 강세, 화웨이가 19% 점유율로 여전히 1위

[사진=연합/AP]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던 애플의 아이폰 출하량이 7분기만에 상승 전환했다. 하지만 중국 브랜드가 여전한 강세로 진정한 '반전'이라고 보기는 무리라는 분석이다.

시장 조사기관 카날리스(Canalys)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 3분기 애플 아이폰의 중국 판매량은 110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800만대와 비교해 무려 40% 급증했다. 6분기 연속 판매량 감소세를 지속했던 애플이 상승 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지난 2년간 가장 좋은 성적이라고 텐센트과기(騰訊科技)가 30일 보도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수 차례 중국을 방문하며 중국 시장에 공을 들였지만 지난해 2분기 아이폰 매출은 2015년 대비 50% 급감했고 올 2분기에도 10% 가량 줄었다. 중국은 애플 시장 중 유일하게 매출 하락곡선을 그리는 지역이 됐다.

올 3분기 판매량이 급증했지만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애플에게 있어 중국 시장 확대는 매우 절실했다"며 "하지만 3분기 매출 증가만으로 아이폰이 중국 시장에서 성장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고 보기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중국 국산 브랜드가 여전히 막강하다. 올 3분기 중국 시장 1위는 화웨이로 판매량이 22% 급증한 2200만대에 육박했다. 시장 점유율은 19%다. 그 뒤를 판매량 2100만대, 2000만대의 오포(OPPO)와 비보가 차지했다. 시장 점유율은 각각 18%, 17%다.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샤오미가 4위에 랭크됐다.

카날리스의 모 지아(Mo Jia) 애널리스트는 "중국 시장에서 애플 판매량이 증가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가능성이 크며 4분기까지 지속되기 힘들 것"이라며 "아이폰8, 아이폰X 출시 후 기존 모델 가격이 하락하면서 판매량이 늘어났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도 포화 상태에 도달해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1900만대로 전년 동기대비 5% 감소했다.

빠르게 몸집을 키우며 새로운 스마트폰 격전지로 떠오른 인도에서도 중국 브랜드가 뚜렷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2012년 이후 줄곧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2위 샤오미와의 점유율 차이는 미미하다. 올 3분기 기준 삼성의 인도 시장 점유율은 25.8%, 샤오미는 25.5%다. 비보와 오포, 레노보-모토로라가 그 뒤를 쫓으며 3~5위를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3분기 인도 스마트폰 판매량은 4100만대로 전년 동기대비 18% 증가했다. 이로써 인도는 처음으로 미국을 제치고 중국 다음의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이 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