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성진 중기부장관 후보자 “소상공인‧벤처창업 삶 경험, 이젠 무거운 책임”

송창범 기자입력 : 2017-08-28 09:41수정 : 2017-08-28 14:34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사진= 포스텍]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초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가 소상공인과 창업벤처가의 삶과 경험을 밝히며, 중기부 장관의 의지를 내비쳤다.

박 후보자는 28일 중기부 장관 후보 지명 소감문을 통해 소상공인 자녀로 어렵게 살아온 점과 창업이후 실패했던 경험 등 자신이 소상공인‧중소기업계와 더불어 함께 해온 삶을 밝히며 “이젠 나라의 부름을 받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소감문에서 박 후보자는 “약국, 중국집, 정육점 등 여러 자영업을 하셨던 부모님 밑에서 자랐다”고 자신을 소개, 소상공인의 경험을 피력했다.

또 김대중 정부 시절 창업을 통해 자신이 개발한 소프트웨어 분야의 상용화 직전 자금 고갈로 창업 실패의 경험을 전하며, 이런 과정을 통해 벤처 창업 정책을 누구보다 잘 추진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더해 LG전자라는 대기업에서 근무한 경력과 협력업체인 중소기업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힘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며, 소상공인에서 대기업까지 두루 겪어본 경력은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4차 산업혁명의 세계적 파고는 우리에게 위기이자 기회”라며 “우리나라는 인재와 밀도 있는 교육과 연구, ICT 인프라, 적절한 크기의 실증 단지로서의 입지 조건을 가지고 있다. 이미 우리나라는 각 분야에서 매우 우수한 세계적인 전문가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새롭게 첫발을 내딛는, 그리고 문재인 정부 출항의 마지막 승선자인 중소벤처부가 소상공인, 중소기업, 기술벤처의 경쟁력을 높이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소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