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송영무 국방 "장병 존중받지 못하면 軍 신뢰 잃는다"

강정숙 기자입력 : 2017-08-07 18:38수정 : 2017-08-07 18:38
육·해·공 수뇌부와 개선안 논의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논란과 관련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7일 군 수뇌부를 소집해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사적 지시 엄금과 대책마련을 지시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송영무 장관은 이날 육·해·공군참모총장을 포함한 군 수뇌부를 불러 장병 인권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송 장관은 "장병의 인권과 인격이 존중받지 못한다면 국민이 우리 군을 신뢰할 수 없다"며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자식들을 보낼 수 있는 군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어 "공관병뿐 아니라 편의·복지시설 관리병 등 비전투 분야의 병력운용 실태를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군은 현재 육군뿐 아니라 해·공군 공관병, PX(국방마트) 등 편의·복지시설 관리병 전수 조사에 나섰으며 이들이 담당하고 있는 업무를 민간인에게 용역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번 긴급대책회의에는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해병대사령관, 기무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