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종목분석] 한국항공우주, 방산비리 악재로 5만원 내줘

김은경 기자입력 : 2017-07-18 17:30
김은경 기자 = 한국항공우주가 방산비리 악재로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는 전 거래일보다 5.98% 하락한 4만7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한때 4만7650원으로 하락하면서 52주 신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국형 헬기인 수리온이 결빙 성능과 낙뢰보호 기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엔진 형식인증도 거치지 않았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 발표 영향을 받아 급락했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방산비리와 관련해 국가차원 반부패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제시했다"며 "한국항공우주 관련 조사가 단기간 내에 마무리 될 것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이런 가운데 국내 개발한 다목적 헬리콥터인 수리온의 성능우려까지 대두됐다"며 "2분기 실적 추정치를 매출액 7170억원, 영업이익 681억원으로 수정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