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한지연 기자 = 소비자물가상승률 확대와 온라인 소매 판매가 증가하면서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 3월 카드승인금액이 66조36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7% 늘었다고 17일 발표했다. 전체승인 건수도 14억6000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5.3% 증가했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물가상승률확대와 온라인 판매 증가, 내국인의 여행 수요 증가로 항공 및 수상 운송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이 증가하면서 전체 카드승인금액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3월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52조4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3.3% 늘었고,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13조8900억원으로 15.5% 증가했다.

승인건수 역시 신용카드는 전년동월대비 14.7% 늘어난 8억7200건, 체크카드는 16.3% 증가한 5억8100건을 기록했다.

카드 승인금액의 소액화 현상도 두드러졌다. 3월 전체카드 평균승인금액은 4만5622원으로 올해 1월(5만126원)이후 두 달 연속 감소 추세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평균 결제금액도 1월에는 각각 6만4893원, 2만6325원이었지만 지난 3월에는 각각 6만121원, 2만3924원으로 하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