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SM아티움에서 열린 '비상하라! 한류문화콘텐츠'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를 주제로 개최되는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아주경제 김혜란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SM타운에서 진행된 '비상하라 한류문화콘텐츠,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행사에서 "대중 문화 공연도 보러가는 대통령이 꼭 되겠다"고 약속했다.

SM엔터테인먼트의 김영민 총괄사장이 "문화는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즐기고 응원해주셔야 한다. 후보께서 만약 대통령이 되면 관심을 가져줬으면 한다는 게 업계의 희망"이라며 오는 27~28일 열리는 그룹 가수 EXO의 콘서트에 직접 관람하러 와줄 것을 요청한 데 대한 문 후보의 대답이었다. 이날 간담회는 한류 산업 종사자들을 만나 애로 사항을 듣고 한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김 사장 외에 배우 김민종씨와 슈퍼주니어의 이특씨, 작사가 김이나씨, 민주당에서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도종환·유은혜 의원, 강남을 지역구로 둔 전현희 의원 등이 참석했다.

문 후보는 "과거 참여 정부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시고 영화와 연극, 국악 공연을 봤지만 아직까지 대중 연예까지는 아직 못갔다. 엑소 공연에 간다고 약속할 수는 없지만 이제는 대통령이 대중 문화 공연도 보러가는 그런 대통령이 꼭 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특씨가 기업인들과 공무원들이 받는 관용여권의 혜택을 문화예술인들에게도 적용해달라는 의견을 개진하자 "꼭 필요한 것 같다"며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도·유 의원에게 교문위 차원에서 방법을 강구해 줄 것을 부탁했다. 

김영민 사장이 "자율주행차의 경우도 차 내부적으로 접근하게 되면 문화콘텐츠를 활용해 자동차를 노래방, 오락실로 만들 수 있다"고 말하자 문 후보는 "이 관점은 처음 듣는 이야기인데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발상이다. 4차 산업 혁명에 문화 콘텐츠를 융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고 그 중심은 대중문화예술 분야에선 사람이 될 것이다. 오늘 새로운 안목을 주셨다"고 화답했다.

김민종씨는 "드라마나 영화 제작은 대기업 위주로 돌아간다. 여러 제작사와 스태프들이 한류와 문화산업을 이끌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문 후보는 "영화시장의 경우 대형 배급사가 시장 전체를 좌지우지하는 경우가 있는데 양극화가 심한 부분들은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작사가 김이나씨가 "작품수가 많지 않은 경우 생활 자체가 어려운 창작자가 많다"고 현실을 전하자 "종사자들이 열정 페이 아니라 노력한 것에 대한 제대로된 대가를 받고, 또 일이 없을 때는 실업 급여를 받는 등 문화예술인에게 맞는 환경을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할 것 같다"고 문 후보가 말했다. 

문 후보는 마지막으로 "900만에서 멈춘 영화 관객이 대통령이 관람하면 1000만을 돌파한다든지 대통령이 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더 관심을 보이면 그만큼 우리 대중문화예술이 발전할 수 있다. 국민이 (대통령의 대중예술에 대한 관심에 대해) 순기능을 높이 평가하고 이해해 주면 (대중문화예술 공연 등을) 훨씬 많이 보러 다닐 것 같다. 대중 문화 예술을 사랑하는 팬으로서도 정책적으로도 뒷받침하는 역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전달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SM아티움에서 열린 '비상하라! 한류문화콘텐츠 -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행사 일정 중 한류 콘텐츠 동영상을 시청하기 위해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 총괄사장(오른쪽), 소속 가수 이특(왼쪽), 김민종씨 등과 나란히 앉아 기다리고 있다. [사진=김혜란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