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제공]

아주경제 박영욱 기자 =배우 백일섭이 졸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백일섭은 12일 오전 서울 삼청동 라디오엠에서 열린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의 언론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백일섭은 졸혼과 관련해 “사실 저는 순수하게 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집사람에게 ‘나 나간다’고 하고 나왔다”라며 “처음에 졸혼이라는 단어 뜻 조차 몰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요새 자주 졸혼과 관련된 기사가 나와서 혹시 저를 좋아하는 여성 팬들에게 미움을 사지 않을까 조심스러웠다”라며 “아들도 졸혼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 했지만, 이걸 좋아하시는 분들이 계셨다. 그래서 다행히 넘어가고 있구나라고 생각한다. 오늘부터 졸혼 이야기는 그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출연을 통해서 아들과 관계도 좋아지고 인생을 배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백일섭, 가수 정원관, 일라이 등의 스타 ‘살림 남’들의 리얼스토리가 펼쳐지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