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출고 6개월 이내 신차 '시트 주름' 발생 보증수리

입력 : 2017-02-09 20:49

신형 그랜저[사진=현대차]


아주경제 이소현 기자 = 현대자동차가 최근 일부 신형 그랜저 고객이 제기한 '시트 주름' 문제와 관련해 출고 6개월 이내의 모든 신차를 무상 수리해주기로 했다.

현대차는 9일 공식 블로그에서 "국내 고객 여러분의 감성품질 만족도를 한 차원 향상시키기 위해 시트 주름 발생과 관련해 출고 6개월 이내 전 차종, 모든 시트에 대해 보증수리를 제공한다"고 공지했다.

현대차는 "보증수리 적용 여부는 사용 기간, 주름의 정도, 지속성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를 수 있다"며 "서비스 거점에 차량 입고 시 정성을 다해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일부 자동차 동호회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지난해 11월 출시한 신형 그랜저의 가죽 시트에 주름이 생긴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현대차는 천연 가죽 시트는 원래 사용하면서 주름이 생긴다고 설명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현대차는 9일 서울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사옥에서 그랜저 고객 등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어 불만을 청취하기도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