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로우체국 17년 만에 부활... 1월 1일 개국

입력 : 2017-01-10 16:55

서울구로우체국 (사진제공=서울지방우정청) 


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서울지방우정청은 1월 1일 서울구로우체국이 신축 청사의 문을 열고 지역주민을 위한 우정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구로우체국은 대지 4025㎡, 연면적 1만1960㎡로 지하 2층, 지상 4층의 규모로 에너지 효율 1등급의 신재생 에너지 시설을 도입해 건축됐으며 앞으로 구로구 지역주민의 우정서비스 이용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서울구로우체국은 서울금천우체국 자리에 1984년 12월 17일 개국하였으나 구로구의 행정구역이 구로구 및 금천구로 변경되면서 2000년 5월 1일자로 서울금천우체국으로 명칭이 변경됐지만, 2017년 서울구로우체국 개국됨에 따라 17년 만에 명칭을 다시 찾아 구로구 주민들을 만나게 됐다.

장영화 서울구로우체국장은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고객에게 최상의 우정서비스 제공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