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기업들의 경기 심리가 부진을 벗어나지 못하면서 사실상 연말 경기도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12월 전망치는 91.7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7개월 연속 100을 하회한 것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고조되어 기업 심리를 억누르고 있다.

연말 특수에도 불구하고 12월 경기 전망은 부정적이었다. 기업들은 국내 여건이 불안한 가운데 소비 위축으로 내수 회복이 어려워 보인다고 내다보았다. 또 대외적으로 보호무역주의 강화를 포함하는 트럼프노믹스와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등을 부진 요인으로 꼽았다.

11월 기업 실적치(91.0)는 19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했다. 이는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최장 기간 연속 기준선을 하회한 기록이다.

부문별 실적치는 내수(96.5), 수출(98.0), 투자(95.5), 자금사정(100.2), 재고(103.5), 고용(97.6), 채산성(96.5) 등 자금사정을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부진했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한다.

한편 2016년은 기업들의 부정적 심리가 지속된 한 해였다. 전망치는 지난 5월(102.3) 한 달을 제외하면 내내 100을 하회했고, 설과 추석이 있었던 2월(86.3), 9월(95.0)에 이어 12월에도 특수가 사라졌다. 그 결과 연평균 BSI는 2012년 이후 최근 5년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업종별 전망치도 100을 넘어서지 못했다. 경공업(83.3)의 경우 음식류(80.0), 섬유·의복 및 가죽·신발(85.0), 펄프·종이 및 가구(87.5) 등을 중심으로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화학공업(91.8)도 의약품제조업(50.0), 고무·플라스틱 및 비금속광물(84.0)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부진할 것으로 조사됐다. 비제조업(94.0)도 지식 및 오락서비스업(63.6), 건설업(83.3), 도·소매(86.7)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부진이 점쳐졌다.

송원근 전경련 본부장은 “경기가 살아나려면 경제주체들의 심리가 개선되어야 하는데, 불확실성 증대로 소비와 기업 심리가 모두 꽁꽁 얼어붙었다”며 “면역력이 약해지면 사소한 질병에도 크게 고생하듯,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는 기업 환경을 위축시키는 작은 요소도 심각한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