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특별자산 펀드 판매

입력 : 2016-11-23 09:22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아주경제 서동욱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특별자산 펀드’를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특별자산 펀드’는 기업에 자금을 대출하고 변동금리로 이자를 받는 금리연동 대출채권에 투자하는 펀드이다.

금리연동 대출채권은 신용등급이 낮아 자본시장에 접근이 어려운 기업의 자금조달 수단이지만 담보설정으로 무담보 채권보다 우선 상환되기 때문에 무담보부 또는 후순위 채권인 하이일드 채권에 비해 회수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특별자산 펀드’는 금리 상승기 이전에는 우호적인 신용환경에서 높은 이자수익을 주는 상대적으로 등급이 낮은 금리연동 대출채권의 비중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한다. 금리 상승기에는 높은 등급의 대출채권 비중을 높여 위험을 관리하고 변동이자 상승으로 발생하는 수익을 추구한다..

이 펀드의 총 보수는 연 1.63%이며 90일 미만 이익금의 70%를 환매수수료로 부과한다(Class C 기준). 펀드투자자산의 가격변동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원-달러 환율 변동으로 인한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환헤지 전략을 추구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