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9.∼10. 어린이집 원장 45명 대상, 찾아가는 인권교육도 실시
아주경제 박흥서 기자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국가인권위원회와 함께 최근 인천지역에서 발생하는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에 대응하고 아동인권 보호가 우선시되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어린이집 교직원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진행한다.

이번에 진행된 ‘영유아 인권감수성 향상과정’교육은 인천시가 영유아 인권 침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인권적인 보육을 실현하기 위한 교직원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9일부터 10일까지 2일간 어린이집 원장 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인권이해 및 감수성 향상』, 『현장에서 인권 실천사례』 『유엔 아동 권리 협약』 등으로 보육현장에서 인권 감수성을 제고하고 현장 사례를 토대로 인권에 대한 이해와 적용 가능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인천시는 이 번 교육이후 찾아가는 교육도 실시한다. ‘찾아가는 영유아 인권교육’은 업무 과중 등으로 현장을 벗어나기 어려운 교사들을 위해 11월 중에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강사가 어린이집 30개소를 직접 방문해 진행된다.

찾아가는 영유아 인권교육 신청은 인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와 국가인권위원회에서 받고 있다. 신청방법을 포함한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공지를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인천시와 국가인권위원회는 보육교사의 인권 의식 향상을 위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인권친화적인 보육환경 조성 및 인권 의식 저변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