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구 1/6이 유동인구

입력 : 2016-10-20 11:55

중국의 농민공들.[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중국 인구의 1/6이 타지를 떠도는 유동인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호구(戶口)지역을 떠나서 객지에서 생활하는 사람을 유동인구라고 하며 이 중 대다수는 농민공이다.

중국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위계위)가 19일 발표한 '중국유동인구발전보고2016'에 따르면 2015년말 기준으로 중국의 유동인구는 2억47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8%를 차지했다고 중국신문사가 20일 전했다. 유동인구수는 2011년 2억3000만명, 2012년 2억3600만명, 2013년 2억4500만명, 2014년 2억5300만명이었다. 계속 늘어나던 유동인구는 지난해 소폭 줄어든 것. 

지난해말 기준 유동인구 중 1980년 이후 출생자가 51.1%이며, 1990년대 이후 출생자는 12.3%였다. 2013년말 기준으로 유동인구의 평균연령은 27.9세였는데 비해 2015년말은 29.3세였다. 또한 2013년 유동인구의 평균 외지거주기간은 4.36년이었던데 비해 2015녀말에는 4.4년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유동인구의 월평균소득은 4598위안으로 2013년대비 34% 증가했다. 농촌에 거주하는 17세미만 유소년중 부모중 최소 한명이 외지에서 일하는 결손가정 유소년은 35.6%에 달했다. 이 비율은 안후이(安徽)성, 허난(河南)성, 쓰촨(四川)성에서 두드러지며 이지역의 평균비율은 43.8%에 이르렀다. 농촌지역 35세이상 인구의 미혼률은 2%였으며, 이 중 남성 미혼률은 3.9%, 여성 미혼률은 0.2%였다.

위계위는 도시화, 공업화 진전과 도시농촌 인구 변화 추세에 맞춰 2020년 중국의 도시 유동인구를 추계한 결과 농촌 이주민(농민공) 2억2000만명, 도시간 유동인구 7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각각 추정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