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통일대회합' 개최제안은 기만적 선전 공세"

입력 : 2016-06-10 12:00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통일부가 10일 북한의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 행사 개최 제안에 대해 기만적인 통일전선 공세의 일환이라고 일축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9일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를 열고 남·북한 당국과 정당·단체 대표들이 참석하는 소위 통일대회합을 개최할 것을 주장했다"며 "이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가장 큰 장애물인 핵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태도 변화 없이 연방제 통일, 한미군사훈련 중단 요구 등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구태의연한 선전공세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통일을 바란다면 이런 기만적인 통전 공세에 나설 것이 아니라 북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이를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7차 당 대회 이후에 남측에 대해 군사실무회담 등 여러 가지 대화를 제의하고 있다"며 "이는 대화가 진정한 목적이 아니라 '내부적으로 당 대회 결정사항을 관찰하자'라는 의지를 과시하는 충성경쟁의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정부·정당·단체는 전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광복 71주년을 맞아 한반도 통일을 바라는 남북한 인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 행사를 열자는 내용의 '전체 조선민족(한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채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