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김원석 작가 [사진=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NEW]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태양의 후예’ 김원석 작가가 시즌2는 없다고 단언했다.

김원석 작가는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 연출 이응복 백상훈) 종영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하고 드라마에 대한 여러 논란 및 종영 소감 등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태양의 후예’ 마지막회 엔딩신에서는 또 다시 발생한 재난 현장에 투입되는 알파팀과 의료팀의 모습이 그려져 두 번째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이에 “시즌2를 기대해도 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원석 작가는 “시즌2 할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지난 14일 38.8%라는 경이로운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한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낼 블록버스터급 휴먼 멜로 드라마로 송중기, 송혜교, 진구, 김지원 등이 출연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