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제공 ]


아주경제 장윤정 기자 = 정오 ‘봄이 좋냐??’ 앨범을 발매한 십센치는 발매시간에 맞춰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특별 출연해 앨범발매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설명했다.

5월 발매될 EP앨범을 준비하던 중 봄에 관련된 곡이 나왔고, 봄 시즌에 맞춰 발매가 되면 좋을 것 같아 만우절 이벤트를 직원들과 함께 준비했다고 밝혔다.

만우절인 만큼 사전에 홍보했던 ‘봄이 좋다’가 아닌 ‘봄이 좋냐??’의 발매로 대중들도 속였지만, 소속사 대표님도 모르게 일을 진행해 대표까지 속였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멤버들은 “사장님에게 혼날 것 같아 무서워서 지금 방송국으로 피신한거다.” 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