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항공산업 발전, 경제·일자리 기여"

입력 : 2016-03-17 17:12

하성용 KAI 사장이 박근혜 대통령으로 부터 인증패를 수여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주경제 이소현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고용노동부 주관 2015년도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에 선정된 KAI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고용창출 우수기업 격려 행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대기업 대표로 인증패를 수여 받았다.

KAI는 국내의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국산항공기 수출사업화 및 대형 개발사업의 본격추진으로 2014년 말 인력 대비 11.4%에 해당하는 370명을 지난해 신규 채용했다. 향후 지속적으로 채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AI는 인도네시아, 터키, 페루, 이라크 필리핀, 태국 등 총 6개국에 KT-1, T-50 계열의 국산 항공기 수출과 민항기 핵심구조물 수출 확대를 통해 수출비중 60% 이상의 수출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해왔다.

또 소형민수·무장헬기(LCH·LAH), 한국형전투기(KF-X)등 대형 개발사업과 차기중형위성, 한국형발사체사업 등 우주사업의 주관사로써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위해 오는 2017년까지 총 1000여명의 인력이 단계적으로 충원될 예정이다.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은 2010년부터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매년 고용증가율, 고용의질, 노동관계법 준수 등을 평가항목으로 전문가위원회의 평가를 통해 선정해 인증하는 행사다.

이번 우수기업에는 대기업 35개, 중견기업 35개, 중소기업 30개가 선정됐다. 선정기업은 중앙부처 및 광역자치단체로 부터 세제, 예산, 포상 등의 재정적, 행정적 우대지원을 받게 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